About l PDS l Link l Diary l Secret

 

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     

  About  l  PDS  l  Link  l  Diary  l  Secret


 6  그 삶의 방향...

2004/03/31

  
  그...삶을 살아간다는건...
  가득채워져 더 이상 들어갈 수 없는 상태의 것을 꾹꾹 누르는것이 아니라...
  조금씩 조금씩 비워가며 닦아나가는 맑음이다.

  비워내지 않고 담으려하는 욕심...
  내 안에는 그 욕심이 참 많아서 고생이다.

  무엇을 향해가는지...
  무엇을 원하는지는 아직도 잘 모르겠지만...

  비우면서 살아가려는 내 그것 또한 욕심으로 다가오는지 모르겠다.

  볼 수 있는 것이 나이며... 볼 수 없는 것도 나다.
  육체 속에 영혼 속에 수줍은 듯 숨어 있는 것 역시 나다.
  나를 다스리는 주인도 나를 구박하는 하인도 변함없는 나다.
  심금을 울리는 하나의 목소리 하나의 외침,외침들
  그것도 역시 나다.

  나를 채찍질 하는 것도 나요.
  나를 헹구어 주는 것도 나다.

[1][2][3][4][5][6][7][8][9][10][11][12][13][14][15][16][17][18][19][20][21][22][23][24][25][26][27][28][29] 30 [31][32][33]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sk8snow